“엄마.. 내가 8살 때 심장마비로…” 엄마와의 가슴 아픈 이별 고백한 ‘김나영’에 눈물 바다 (영상)

김나영이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에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다. 24일 방송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에서 김나영이 신우, 이준 형제와 어머니의 산소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김나영은 “얼마 전 내 생일에 엄마가 너무 보고 싶었다”며 어머니의 산소를 찾았다. 할머니에게 선물할 꽃을 직접 고른 신우, 이준 형제. 이어 직접 할머니께 술을 따라 드리고 절까지 하는 등 어느 때보다 의젓한 모습을 보여주었다.그때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린 김나영. 아들 신우는 그런 엄마를 다독이는 등 훌쩍 큰 모습을 보였다. 만 35세의 이른 나이에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는 김나영의 어머니.
김나영은 “초등학교 입학식 하루 전 날 엄마가 옆방에서 청소를 하고 있었다”며 “나중에 옆방에 갔더니 엄마가 쓰러져있더라.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떠올리며 눈물을 훔쳤다.8살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여읜 김나영이 상처를 받을까 어른들은 어머니가 돌아가신 사실을 숨기려 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나영은 “다 알고 있었다. 그때 엄마랑 마음 속으로 이별을 했다”며 홀로 엄마와 이별을 한 사실을 고백했다.
지금의 김나영보다 어린 나이에 아이를 낳아 기르고 아이가 어릴 때 헤어진 어머니. “엄마가 가는 길이 너무 무거웠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며 엄마가 되고 나니 어린 자식을 두고 떠났을 엄마가 더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고백했다.
그때 아들 신우는 ‘할머니 사랑해’라는 메시지를 담은 그림을 할머니의 산소를 향해 펼쳐 보며 뭉클함을 자아내기도 했다.사진출처 _ 내가 키운다[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