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못생겨서 헤어지고 싶은데 매달 200만원 준다는 남자친구, 계속 만나야 할까요? “참고만난다VS못생긴건싫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자친구의 못생긴 외모 때문에 이별을 결심한 여성의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주인공 A씨는 평소 남성의 외모를 중시했지만 남자친구의 끈질긴 구애 끝에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남자친구와 함께 하는 시간이 행복하지 않았고 그의 외모가 신경쓰여 길거리를 함께 걸을 때면 창피했다.

A씨는 고민 끝에 이별을 통보하기 위해 남자친구를 만나 이별을 고하려던 찰나, 남자친구는 갑자기 200만원을 송금했다.

당황한 A씨는 “갑자기 200만원을 왜보내”라 물었고 남자친구는 이에 “갖고싶은거 있으면 사. 매달 줄게 내가 사주는것보다 직접 사는게 좋잖아”라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이에 고민에 빠진 A씨는 끝내 “고마워”라는 말을 한 뒤 이별을 미루었고 이어 “외모가 너무 제 스타일이 아니라 같이 다니기 창피할 정돈데 어쩌죠”라며 조언을 구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