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댄서인데..?” 요즘 대세 아이키, 걸그룹 오디션 프로 섭외에 당혹감 드러냈다

아이키 인스타그램 (이하)

댄스 크루 훅(HOOK) 리더 아이키가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출연 소식을 전하며 소감과 선발 기준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새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옥주현, 아이키, (여자)아이들 소연과 강영선 CP, 박상현 PD가 참석했다. 출연자 중 한 명인 소녀시대 권유리는 코로나19 검사로 인해 불참 소식을 전했다.

 

MBC 새 예능 ‘방과후 설렘’은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1학년부터 4학년까지 총 83명의 연습생이 출연한다. 옥주현, 권유리, 소연, 아이키가 각 학년의 담임 선생님으로 활약한다.

출연진 중 유일하게 걸그룹 출신이 아닌 아이키는 자신이 왜 필요한지 고민했다고 고백하며 “여기 계신 담임 선생님 분들은 걸그룹 출신이거나 현역인데 나만 댄서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뭔가 생각했을 때 나는 시청자였다”며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이분들을 TV로 봤던 시청자 입장에서 새로운 시선으로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이키는 “내가 대중이라면 ‘어떤 친구들을 좋아하게 될까’, ‘어떤 팬심을 가질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보니까 너무 매력 있는 친구들이 많더라. 나는 그 매력에 포인트를 둔 것 같다”고 선발 기준을 밝혔다.

‘방과후 설렘’은 오는 28일 오후 8시 2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