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두 차례 태풍이 더 올 것” 끝나지 않은 태풍 10월 3일 우리나라 덮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초강풍을 동반한 태풍 링링과 타파는 한반도를 관통하며 큰 피해와 아픔을 남겼다.

다 지나간 줄 알았던 태풍이 온난화의 영향으로 또 올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케이웨더에 따르면 10월 3일 중형급 태풍이 최소 한 개 이상 찾아올 가능성이 있다. 이는 여전히 해역의 온도가 높고 북풍이 거세 태풍의 내습 시기가 10월 초까지 늦춰지고 있는 탓이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케이워더 예보센터장 반기성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상황에서 태풍이 발생하면 하강할 것 같지 않는다. 또 다시 태풍이 형성되면 우리나라로 올라올 것”이라 주장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