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 때문에 배달까지..” 유명 배우, 계산 안하면 불편해 1400만원 지출…출연진 전원 경악 (+사진)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지난 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김승수가 게스트로 등장해 워커홀릭과 밥 값에 대한 문제에 대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김승수는 일을 하지 않으면 불안하다며 드라마 스케줄이 여유가 생겼을 때도 쉬지 않고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지인들과 식사를 할 때 내가 돈을 내지 않으면 불편하고, 신경이 쓰인다”며 “코로나 이전에 작품을 끝내고 모임이 많아서 계산을 많이 했던 시기가 있었다. 그때 한 달 밥값이 1400만 원이 나왔다”고 말해 출연진들은 경악했다.

 

이어 김승수는 “보통에도 600만~700만 원 정도 쓰는 것 같다”며 “자리에 가면 내가 선배인 경우가 많다. 나이가 들면 입은 닫고 지갑은 열라고 해서 많이 열었다”고 밥값 계산 이유에 대해 말했다.

​​​​​​​

 

이어 그는 자신이 아는 한 명을 제외하고는 거의 자신이 사는 편이라며 “후배들이 한번씩 계산하면 ‘이런 걸로 나를 만나는 게 불편하면 어쩌지’ 싶어서 취소를 시키고 내가 계산한 적도 있다”라고 남다른 고민을 털어놨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