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집부리며 펑펑 우는 ‘하영이’를 뚝 그치게 하는 ‘장윤정’의 놀라운 훈육법 (+사진)

이하 JTBC 해방타운

지난 3일 방송된 JTBC ‘해방타운’에서는 MC 장윤정이 자신만의 육아법을 공개했다.

4살 딸을 둔 장윤정은 “요즘 우리 (딸)하영이가 이상한 상황이 돼서(?) 고집을 부리며 운다. 그런데 왜 우는지는 자기도 모른다. 못 멈추겠다는 말만 반복한다. 그렇게 1시간을 운다”라고 운을 뗐다. 이때 장윤정은 우는 딸 옆에 가만히 1시간 동안 앉아 있는다고 말했다.

그러자 MC들은 “그거 너무 힘든데. 참기 힘들 텐데”라며 걱정했다. 장윤정도 “내가 너무 힘들어서 나중에는 애가 보는 데서 귀를 막았다. 너무 시끄럽다는 표현을 하려고 그랬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장윤정에 따르면 하영 양은 엄마의 행동을 보고 우는 게 소용없다는 것을 깨달았다. 장윤정은 “엄마가 안절부절못해야 하는데 내가 너무 평온하니까. 자기가 눈물을 닦고 일어나더니 ‘다 울었어요’라고 하더라. 요즘도 울려고 하다가 내가 쳐다보면 ‘안 울건데요?’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장윤정 자녀 연우 군, 하영 양은 아빠 도경완과 함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면서 사랑받았다. 현재는 유튜브 채널 ‘도장TV’에서 가족 콘텐츠를 운영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