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보는 앞에서..” 방과후 설렘, ‘시스템 오류’로 여학생 2번 ‘연속 탈락’시켰다 (+사진)

이하 MBC 방과후 설렘

기계 오류로 투표 결과가 잘못 발표돼 오디션 참가자가 무대에 올라 두 번 연속 탈락을 맞는 씁쓸한 상황이 나왔다. 이에 심사위원 옥주현은 눈물을 보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에서 참가자 박효림, 유재현, 김리나, 김수혜의 무대가 펼쳐졌다. 트레이닝을 받은 적이 없던 네 명의 참가자는 여러 갈등을 겪으면서도 멋진 무대를 준비했다.

 

네 명의 무대가 끝나고 심사위원들의 투표가 시작됐다. 심사위원 투표에서 3표 이상이 나와야 통과할 수 있는 상황에서 김수혜가 4표, 김리나가 3표를 받으며 합격했다. 2표를 받은 유재현과 박효림은 탈락했다.

 

하지만 투표 결과가 공개되자 앞에 있던 심사위원들은 뭔가 이상한 점을 느꼈다. 본인들이 투표한 것과 공개된 결과가 달랐기 때문이다. 이 사실을 확인한 제작진과 심사위원은 즉시 긴급회의에 들어간 후 “너무 죄송하다. 기계 실수로 투표 집계가 잘못돼 합격과 탈락이 바뀐 참가자가 있다. 다시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재발표 결과 유재현이 3표를 받아 합격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2표를 받은 박효림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박효림은 다시 탈락을 통보받는 자리에서 눈물을 보였다. 진행자 윤균상이 “너무 아쉽게 탈락하게 됐는데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을까요”라고 묻자 박효림은 “이 무대가 끝은 아니니까 다른 곳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며 인사를 남겼다. 이를 본 옥주현은 “두 번 상처 줘서 너무 미안하다. 진짜 미안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

 

이를 본 한 네티즌은 “최악의 상황이 나왔다. 박효림은 기계 오류 때문에 두 번 연속 탈락 나왔다. 부모님까지 불러두고 그 앞에서 두 번 탈락시킬 이유가 뭐가 있냐. 오류 정정 후 추가합격자 발표할 거면 박효림은 다시 부르지 않는 게 낫지 않냐. 정도가 지나쳤다”라며 비판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그거 정말 최악이었다”, “어린 나이에 트라우마로 남지 않았으면 한다”, “이걸 편집 안 한 게 이해가 안 된다”라는 반응이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