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혼외자요? 사실 제가 끔찍한 ‘성폭행’ 당해 낳은 아들입니다” (+전남편 등판)

이하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서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조교수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인 양태정 변호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렸다. 조동연 교수의 주장을 정리한 글이다. 양 변호사에 따르면 조 교수의 혼외자로 알려진 아들은 그가 전 남편 A 씨와 결혼 생활 중 성폭행을 당해 낳은 아이라고 한다.

 

조 교수 측은 “2010년 8월경 제3자의 끔찍한 성폭력으로 인하여 원치 않는 임신을 했다. 하지만 폐쇄적인 군 내부의 문화와 사회 분위기, 가족의 병환 등으로 인하여 외부에 신고할 엄두조차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조 교수의 혼인관계는 사실상 파탄이 난 상태였기에, 차마 뱃속에 있는 생명을 죽일 수는 없다는 종교적 신념으로 홀로 책임을 지고 양육하려는 마음으로 출산을 했다. 조 교수는 성폭력 가해자로부터 배상도, 사과도 전혀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양 변호사는 또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조 교수 아들의 친아버지로 추정한 육군 3성 장군 출신 전 퀄컴 사장 차영구 씨를 언급하며 “차 씨는 조 교수 자녀들과 전혀 관련이 없다. 차 씨 측도 가세연에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입장문엔 조 교수 전 남편 A 씨가 자신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한 채 댓글을 달았다. 그는 “변호사님. 그렇다면 처음부터 조동연 씨는 제 아이가 아니라는 걸 알고 계셨군요. 더욱 마음이 쓰려집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댓글 캡처본은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A 씨는 가세연에 조 교수에 대한 제보와 증거 자료를 건넸고, 가세연은 지난 4일 관련 방송을 했다. 그는 결혼 생활 중 본인 명의 통장 입출금 내역을 공개했는데, 당시 A 씨 아내였던 조 교수는 남편 월급의 90% 정도를 인출해 사용했다. 심지어 자신이 이혼 통보를 한 지 한 달 후에도 남편 월급을 썼다. 당시 남겨둔 잔액이 겨우 2264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네티즌들은 A 씨에게 ‘퐁퐁남’, ‘설거지 당했다’라는 말을 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