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집 주방서 열심히 ‘흡연’ 중인 종업원 사진 논란.. 브랜드까지 공개됐다 (사진)

 

치킨집 주방 내부에서 종업원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충격적인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되어 논란이다. 해당 남성의 얼굴과 상호까지 노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이하)

6일 인터넷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치킨 매장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남성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 사진은 숏폼 동영상 기반 SNS 플랫폼 틱톡에 최초로 올라온 영상을 캡처한것이다.

5초가량 되는 해당 영상에는 전자담배를 피우고 있는 남성의 모습이 담겨있다. 심지어 이 남성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영상이 촬영되고 있음을 의식하고 있으나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연기를 내뿜어 누리꾼들을 경악하게 한다.

일부 전자담배 이용자들은 이 연기가 무해한 수증기라고 주장했으나 전자담배 연기에는 독성 에어로졸이 함유돼있음이 이미 입증 된 바 있다.

에어로졸의 대부분은 니코틴, 미세 금속 입자의 혼합물이다. 에어로졸에는 암의 원인, 선천적 결함 또는 기타 생식 기능의 손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10가지 화학 물질이 포함되어 있다. 담배 연기와 마찬가지로 전자 담배 에어로졸은 초미립자를 생성하며, 주변인 또는 흡연자가 들이마신 후 폐 깊숙이 자리잡는다.

MBN 최고의치킨 _ 기사와 관련 없는 참고사진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글에 “대체 왜 저러는 거냐”, “하이고 저기 점장님은 철퇴 한번 세게 맞겠구나”, “피바람 불겠네, 이거 난리 날 듯”, “주방 알바는 막 쓰는 거 아닌데” 등 댓글을 달며 반응을 보이고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