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방법”…주차비 6만 원 안 내고 도망간 ‘람보르기니’ 운전자 (영상)

유튜브 몇대몇?블랙박스 이하

수억 원을 호가하는 람보르기니 차량 운전자가 주차비를 내지 않고 도망치는 모습이 공분을 사고 있다고 한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몇 대 몇? 블랙박스’에는 “람보르기니 타면서 안 쪽팔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은 경기도 수원시의 한 지하주차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 A씨는 “출근을 하려고 주차장에서 나가고 있었다”라며 “앞에 람보르기니가 지나가서 감탄하면서 따라가고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고 한다.

이어 “주차비가 표시되는 전광판에 ‘6만 원’이 나오더라”라면서 “‘역시 비싼 차 타는 사람은 주차비도 많이 내나보다’ 이런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잠시 후 A씨가 본 장면은 황당했다. 람보르기니 차량이 주차비를 내지 않은 채 차단기 아래로 지나간 것이었다.

A씨는 “결제를 하려는 시도 자체가 아예 보이지 않았다. 동승자도 있는 거 같았는데 둘이 떠들고 장난치면서 차단기를 그냥 지나가는 것처럼 보였다”라면서 “처음부터 이렇게 나가려고 마음을 먹고 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경비실에 알려드렸더니 차단봉이 한번 휘어져서 교체를 한 적이 있다고 했다. 그 차 때문인지는 모르겠는데 어떻게 처리됐는지 잘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은 “저렇게 알뜰하게 아껴야 람보르기니 탈 수 있는 건가”, “상식이 안 통하는 사람이 많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닌 거 같다”고 분노를 자아냈다.

 

 

[저작권자AR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