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석진 ‘자존심’ 무너뜨린 ‘명예사원상’…그런데 표정이 정말 안쓰럽습니다

이하 SBS 2021 연예대상

‘2021 SBS 연예대상’에서 ‘명예사원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연예계 대표 젠틀맨으로 알려진 지석진조차 결국 표정 관리를 하지 못했다. 이 장면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1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SBS 연예대상’ 제작진은 영광의 대상 발표를 앞두고 ‘명예사원상’ 시상식을 마련했다. 시청자와 행사장에 있던 연예인 모두 생소하고, 듣지도 보지도 못한 ‘희한한’ 상이었다.

 

당시 지석진은 행사장에 SBS ‘런닝맨’ 멤버들과 함께 있었다. 그는 이번 ‘SBS 연예대상’의 유력 대상 후보였다. 그런데 뜬금없이 ‘명예사원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당황했다. 지석진은 수상 무대로 나가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나 황급히 마스크를 벗었다. 그러나 그는 한동안 고개를 떨군 채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평정심을 찾으려고 애쓰는 듯 보였다.

 

네이버TV에서 이 장면을 본 한 네티즌은 댓글로 “지석진이 기분 많이 상한 게 느껴진다”라며 안타까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무대에 오른 지석진은 자칫 불쾌할 수도 있는 상황을 ‘어른스럽게’ 대처했다.

 

지석진은 특유의 미소를 지으며 “시상식을 많이 다녀봤는데 명예사원상은 최초가 아닌가 싶다. 굉장히 궁금하다. 퇴직금이 나오는지, 4대 보험은 되는지. 내년이면 30주년이다. 30년 하니까 안정적인 직장도 생기고 굉장히 좋은 것 같다. 경규 형님도 못 받은 상을 제가 받았다”라고 의연하게 소감을 전했다.

지석진의 말을 들은 이경규는 버럭 화를 내면서 “줘도 안 받는다. 나가라는 거 아니냐”라며 말도 안 되는 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

 

하지만 지석진은 “경규 형님, SBS 시상식을 모독하는 발언이다. 이런 멋진 상을 안 받는 사람이 어딨냐. ‘마상'(마음의 상처)을 받은 탁재훈을 보면서 위안 삼겠다. 저는 (SBS의) 명예사원이니까 ‘런닝맨’ 멤버들, 혹시 사장님이나 본부장님에게 하실 얘기 있으면 제가 다이렉트로 만나서 모든 걸 해결하도록 하겠다. 명예사원상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하며 괜찮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