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기간 ‘성관계’ 못한 사람, 면역 체계 떨어져 병에 걸릴 가능성 높아…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최근 미국 윌크스대학 연구팀 보도에 따르면 성관계를 오랫동안 하지 못한 사람은 면역력이 떨어져 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졌다.

일주일에 1-2회 성관계를 하면 인체 내에 침입한 세균을 둘러싸고 무력화시키는 혈액 내 항체인 ‘먼역글로불린A’의 분비량이 증가해 감기,독감 등 호흡기 질환에 저항력이 강해져 면역 체계가 강화된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