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준서, 학창시절 ‘팬클럽’ 있어… 엄청난 인파에 “‘뒷문’ 이용 못 할 정도였다” 고백

지난 11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육준서·육준희 형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육준서는 조카에게 눈을 떼지 못하며 “사람 사는 집 같다. 결혼한 사람들 집이라 안정감이 있다”고 동생을 부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수씨가 “결혼은 언제 하실 계획이냐”고 질문하자, 육준서는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연애나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수씨는 “고등학교 때 팬클럽이 있었다고 들었다”며 육준서의 학창 시절을 언급했다. 육준서는 “전학을 한번 갔는데 거의 한 달 정도 뒷문을 이용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MC 김정은이 “여학생들이 서 있어서 그랬던 거냐”며 감탄하자, 육준서는 “남학생들도 ‘얘가 뭐길래?’ 하면서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

그러면서 육준희는 “형 덕에 날 도련님이라고 부르는 친구들이 있었다”며 “지금 형 너무 인기 많아졌다고 고통받고 있더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