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한 이모씨.. 사망한 채 발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폭로했던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있다.

12일 조선일보는 어제(11일) 밤 이씨가 서울 양천구 한 모텔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8일부터 연락이 두절됐다. 가족과도 연락이 되지 않아 경찰에 실종신고가 됐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사인은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유족 측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경찰은 이씨의 사망 사건에 대한 수사를 즉각 시작하였다. 한편 이씨는 이 후보 관련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기했던 인물이다.

당시 이씨는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에 재직하던 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을 때 당시 변론을 맡았던 변호사가 수임료로 현금 3억원 S사 주식 등 약 2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씨는 시민단체인 ‘깨어있는 시민연대당(깨시연)’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증거 자료를 제보한 바 있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