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공중화장실서 유독가스 마신 여고생 두 달째 의식불명..끝내 숨져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30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지난7월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공중화장실서 황화수소를 마시고 쓰러져 두 달째 의식 불명이던 여고생 A양(19)이 지난 27일 오전 11시 57분경 사망했다고 알렸다.

A양은 지난 7월 29일 새벽 부산 수영구 민락동에 위치한 회센터 공중화장실에서 황화수소 중독으로 인해 쓰러져 두 달째 의식불명 상태였다.

병원 측은 A양이 황화수소 중독에 의한 무산소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는 소견을 냈다.

sbs 뉴스

A양은 산업안전보건법상 단시간 허용 농도 기준치인 15ppm의 60배나 넘는 1천ppm의 황화수소에 노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국과수에 A양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