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기자와 ‘말싸움’ 한 이승우 선수…”잘했다vs왜저래?” 반응 엇갈렸다

이하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로 복귀한 이승우는 11일 오후 4시 제주도 한 호텔에서 진행한 ‘하나원큐 K리그 2022 전지훈련 미디어 캠프’ 기자회견에 등장했다.

그는 “평소 하던 대로 최근 몇 년간 하다가 많이 혼났다. 기자분들께서 안 좋은 기사를 쓰기도 했다. 그래서 최대한 튀지 않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기자분들이) 저를 공격적으로 대하셔서 저도 변화가 필요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 방송사 기자가 “일각에서 이승우의 복귀를 싸늘한 시선으로 보는 사람도 있는데 이를 어떻게 이겨낼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이승우가 “어떤 싸늘한 시선인가”라고 되묻자 기자는 “유럽에서의 부진한 성적으로 K리그에서 활약이 의심된다는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이하 기사와무관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그러자 이승우는 “나는 처음 듣는 이야기다. 기자님의 생각을 이야기한 것인지는 모르겠다”라고 받아쳤다. 기자회견장은 순간 얼어붙었다. 이승우는 “실력적으로 아직 K리그에서 뛰어보지 않아 ‘어떨 것이다’라고 말씀드리기 어렵다. 몸을 잘 끌어올려서 K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게 제 목표다”라고 밝혔다.

​​​​​​​

이같은 기자회견 발언에 대해 네티즌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이승우를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주눅 들어 있는 것보다 좋다”, “실력으로 증명하면 된다”, “자기 실력과 재능에 대한 자신감이 있는 거다”라는 반응이다.

반면 다른 네티즌들은 “기 싸움 하면 고달프다”, “무례했던 것도 아니고 충분히 나올 만한 질문이다. 첫 기자회견부터 저래 봐야 좋은 거 없다”, “나쁜 의도로 질문한 것도 아닌데 기 싸움 해서 적을 만들 필요 있냐”, “유럽에서 몇 경기 뛰었다고…”라는 반응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