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북한 도발 조짐 보이면 선제타격” 발언 두고 “전쟁하자는 소리냐” 논란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북한의 미사일 도발 대응책 중 하나로 ‘선제 타격’을 거론한 데 대해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하였다.

최지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한반도 전장에서 대북 선제타격은 국지적으로 끝나지 않고, 전면전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은 극히 위험한 시나리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윤 후보의 무책임한 ‘선제타격론’, 한반도 평화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며 “귀를 의심하게 하는 충격적인 발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국내외를 막론해 이처럼 공개적, 직접적으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지도자는 없었다”며 “윤 후보의 발언이 최근 행보와 이어지는 의도적 발언인지, 아니면 실수인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또 “후보가 나서서 한반도와 동북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결국 국민 모두를 위기에 처하게 할 수 있는 발언을 이토록 쉽게 하다니 너무나 우려스럽다”며 “윤 후보는 정치 지도자로서 자신이 초래한 위험한 발언을 즉시 취소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선제타격이라는 것이 곧바로 전쟁으로 이어지는데, ‘종전 선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한반도 전쟁 상태 유지해야 한다’는 막말을 해서 국민 지탄을 받은 바 있다”며 “선제 공격을 해서 전쟁술에 의한 평화를 거론하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사진출처 _ 연합뉴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