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인데 개그우먼으로 많이 오해..” 600만뷰 ‘주기자’ 주현영 속사정 밝혔다

라디오스타 (이하)

조회수 600만 뷰의 주인공, 화제의 ‘주기자’ 주현영이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다.


12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김대희, 정성호, 이수지, 주현영, 김두영과 함께하는 ‘콩트에 콩트를 무는 이야기’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번 특집에는 ‘SNL 코리아’가 낳은 신예 스타 ‘주기자’ 주현영이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주현영은 ‘SNL’에서 의욕만 앞서는 사회초년생 캐릭터 ‘주현영 인턴 기자’를 완벽 소화, “질문? 지적? 감사합니다”라는 유행어를 탄생시켰다. 특히 ‘MZ세대’의 폭풍 공감에 힘입어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주현영은 ‘주기자’로 콩트의 세계에 핫 데뷔하게 된 소감을 밝히며 “배우인데 다들 개그우먼으로 오해한다. 최근 진지하게 ‘이것’을 고민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한다.

SNL코리아 (이하)

또 주현영은 즉석에서 MC 안영미와 ‘주기자’ 콩트 연기 합을 맞추는가 하면, ‘SNL’ 오디션에서 합격을 이끌어낸 비장의 콩트 연기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꼰대희’ 김대희와 ‘주기자’ 주현영의 인터뷰 현장은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