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전에 퇴사했어”.. ‘찐 현실 남매’ 모먼트로 시청자 격공하게 만든 ‘위너’ 김진우

호적메이트 (이하)

‘위너’ 김진우가 여동생과의 현실 남매 모멘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진우는 지난 18일 방송된 MBC-TV ‘호적메이트’에 출연해 8살 어린 여동생도 최초 공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김진우는 고향인 전남 목포로 향했는데요. 자신을 픽업하기 위해 마중 나온 동생과 어색하게 인사를 나눴다.

그는 “(평소에) 동생과 많은 교류가 없었다”며 “친하지 않아서 이상하게 비춰지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고 토로했다.

가수 준비를 해온 김진우가 10대 시절 서울로 상경했던 터라 동생과 떨어져 지낸 세월이 오래돼 이들은 차 안에서도 어색한 모습이었다.

침묵을 깨고 여동생이 “(오빠) 전역한 거 기사로 봤다”고 하자, 김진우는 “하루 빨리 그거 해서 연락하려고 했는데 (못 했다)”고 민망해했다.

그는 또 “너 일하는 곳이 병원이냐”고 질문했다가 당황했다. 이미 2년 전 병원에서 퇴사한 동생이 현재 대학에 다니고 있었던 걸 이제야 알게 됐기 때문.

동생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우리는 서로 전혀 모르는 사이” 라고 털어놨다.

​​​​​​​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