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보다 ’48살’이나 어린 91년생 여친을 둔 77세 남성…아니나 다를까 재산 규모가 엄청납니다

CNET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는 미국 IT기업 오라클의 설립자이자 CEO 래리 엘리슨과 그의 여자친구를 조명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쓴이는 ‘남자 코인 초대박 터진 91년생 여자’라는 글과 함께 래리 엘리슨과 여자친구에 대해 설명했다.

Market Realist

래리 엘리슨은 화려한 여성 편력을 지닌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4번의 결혼과 이혼을 하고 몇 년 전부터 니키타 칸(29)이라는 우크라이나 출신 여배우와 교제 중이다.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무려 48살인 것으로 확인됐다.

Money Inc

래리 엘리슨은 엄청난 갑부인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미국 경제 전문지에 따르면, 그의 재산은 지난달 기준 1210억달러(한화 약 143조 7700억원)에 달한다. 이는 하루에 1억원씩 쓴다고 가정해도 약 3900년 뒤에야 다 쓸 수 있을 만큼 큰 돈이다.

The Hollywood Reporter

글을 본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돈의 단위가 너무 커서 부럽다는 감정이 안 들 정도다”, “77살이 아니라 77년생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동안이다”, “실제 나이보다 훨씬 어려 보인다” 등 댓글을 달았다.

​​​​​​​

USA Today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