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운전’ 논란 후 복구 시도했던 한동근, ‘싱어게인’ 탈락 후 자필 편지로 진심 전했다 (전문)

싱어게인2 (이하)

음주운전 물의를 일으켰던 가수 한동근이 JTBC ‘싱어게인2’ 탈락 후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동근은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지난 2018년 음주운전 적발로 활동을 중단한 그는 최근 ‘싱어게인2’에 출연했지만 3라운드에서 최종 탈락했다.

한동근은 “‘싱어게인2’를 통해 보내주신 많은 분의 격려와 질책, 모두 감사드린다. ‘많은 분 앞에 내가 다시 설 수 있을까?’ 사실 정말 통렬하게 고민했다. 혹시나 저의 행보가 어떤 분들께는 더 큰 실망을 끼쳐 드리지는 않을까 걱정도 되어서 너무나도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만 여전히 제 노래를 사랑해 주시고, 제 노래로 힘을 얻었다고 말씀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저는 어렵게 다시 마이크를 잡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결혼을 약속한 비연예인 여자친구도 언급하며 “제게는 미래를 약속한 한 사람이 있다. 한없이 부족한 저에게 변함없이 곁에서 무한한 지지를 보내준, 너무나도 감사한 사람. 모자란 제가 할 수 있는 게 노래밖에 없기에, 그 사람을 지켜내기 위해 비록 많이 무서웠지만 다시금 용감하게 도전하기로 했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한동근은 “유희열 심사위원장님 말씀처럼 저는 저의 큰 잘못으로 인해 실직한 가수였고, 다시 구직을 위해 염치 불고하고 여러분들 앞에 모습을 보였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저에게 너무나도 값진 무대의 기회를 주신 ‘싱어게인2’ 제작진, 그리고 심사위원분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저를 향해 보내주신 관심, 그리고 쓴소리에도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오랜 시간 노래를 하고 싶은 저에게 앞으로도 계속해서 제가 부족한 부분은 지적해 주시고, 제가 과거의 과오를 딛고 성장할 수 있도록 비판도 아낌없이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 다시는 여러분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동근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