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 먹이고 찬물로…” 살고 싶어 경찰서 직접 찾아간 입양아의 끔찍한 일상

JTBC뉴스 (이하)

양부모에게 학대를 받은 입양아가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 사연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27일 JTBC ‘JTBC뉴스’에서는 초등학생 A 군의 안타까운 상황을 보도했다. A 군은 태어나자마자 경남의 한 가정에 입양됐다.

사랑 받고 자라야 할 초등학교 4학년, A 군은 혼자 경찰서로 향했다. 상담 녹취록에 따르면 부모는 그에게 “나가서 뒈져라”, “X잡 쓰레기야”, “아무도 너같은 XX랑은 살 필요가 없다”, “산에 올라가 절벽에서 뛰어내려라” 등의 폭언을 쏟아냈다.

A 군은 초등학교 4학년이 된 지난 2020년부터는 원룸에서 혼자 생활했으며 엄마는 5분 거리에 있는 집에서 원룸을 감시했다. 양방향 카메라를 설치해놓았다.

밥은 매일 오리볶음밥이었으며 그마저도 카메라 앞에 서서 먹어야 했다/ 그는 “먹을 때 제가 계속 흘리니까 어쩔 수 없이 엄마, 아빠가 서서 먹으라고 (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 밥을 “개밥 같았다”라고 표현했고, 물도 마실 수 없었다. 부엌문을 잠가놔 화장실에서 수돗물을 마셨다고.

한 겨울에도 난방을 틀 수 없었으며 이불도 단 1장이라, 매우 추운 날 5겹의 옷을 입고 자야 했다.

아빠는 영하 날씨에 A 군을 찬물로 목욕시켰다. 관계자는 “아버지께서 대한민국 남자는 군에 가서 찬물로 목욕을 한다고 (했다)”라고 전했다.

알고 보니 A 군 부모는 학대로 이전에도 신고를 받았으나 모두 가벼운 처벌로 끝났습니다.

A 군은 엄마를 옹호하며 “명심보감에 이런 말이 있다. 아이를 사랑하면 매를 많이 주고 아이를 미워하면 먹을 것을 많이 줘라”라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아동센터에서 장시간 머물며 자신이 학대를 당했단 사실을 깨닫고 결국 지난 12월 스스로 경찰 지구대에 찾아갔다. 그날은 매우 추웠고, 찬물에 목욕하고 냉골에서 자면 얼어 죽을 것 같았기 때문이었다.

A 군의 엄마는 “아이가 거짓말하는 거다”라고 진술했으나 부모는 현재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