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에 독 묻혀 ‘화상’ 입게 만드는 벌레, 닿기만 해도 통증.. 대학교서 종종 발견

MBC ‘뉴스데스크’

지난 30일 MBC ‘뉴스데스크’는 전북 완주에 있는 한 대학교에서 피부에 닿기만 해도 화상을 입힌다는 벌레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MBC ‘뉴스데스크’

해당 대학교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 학기에 들어 남녀 기숙사에서 목격되는 벌레인데 닿기만 해도 통증이 나타난다며 주의하라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대학교 학생들은 “방역을 해도 또 다시 나온다”고 말했다. 대학 관계자는 “학교에 외국인이 살다 보니 박스나 짐을 통해 나온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 벌레는 동남아시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청딱지개미반날개’로 독성 물질이 있어 닿으면 화끈거리고 물집이 잡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