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프로듀스X 조작 논란에 ‘스타쉽, 울림, MBK’ 압수수색

사진 Mnet

Mnet 프로듀스 X101을 통해 데뷔한 그룹 ‘X1’ 과 관련해 투표 조작 의혹이 커지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오늘(1일) 일부 소속사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펼쳤다.

논란이 일었던 멤버인 ‘강민희’가 소속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차준호’가 소속된 울림 엔터테인먼트, ‘이한결’이 소속된 MBK엔터테인먼트가 이번 압수수색의 대상이였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앞서 경찰측은 ‘프로듀스’ 시리즈 전반에 걸쳐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 조작에 관한 내용에 대해 수사중에 있다.

이 뿐만이 아니라 Mnet에서 진행했던 타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도 조작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