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뭐하냐?”..오마이걸 유빈, 팬들에게 받은 메시지 공개하며 고충 털어놨다

그룹 ‘오마이걸’ 유빈이 해외 팬들의 메시지가 자동 번역돼 겪은 고충(?)을 고백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오마이걸’ 유빈이 보낸 유니버스 프라이빗 메시지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유빈은 “가끔 (팬들이 보내 주는) 메시지를 보면 놀랄 때가 있다”며 “해외에 있는 크리(팬덤)들도 메시지를 보내주는데 번역기의 도움을 받다 보니 가끔 ‘뭐 하고 있어?’라는 말 같은데 ‘너 뭐 하냐’고 올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래도 텍스트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 처음에는 오해했는데 이제는 (번역기 때문인 걸) 알고 나니까 귀엽게 보이더라”며 “저번에는 ‘생각 좀 해라’ 이렇게 왔다. 이건 ‘내 몸 생각해라’라는 말인 것 같다. 귀엽고 웃겼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귀여운데 처음 보면 당황했을 것 같다”, “자동 번역기가 이런 웃음을 주네”, “해외 팬들이 이거 알면 당황스럽겠다”, “재밌다”, “갑자기 시비 건 팬이 됐네” 등 반응을 보였다.

출처_유빈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