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수도료 ’90만원’ 수상해 찾아갔는데.. 숨진 지 한달 된 노모와 아들 발견

 

채널A (이하)

서울 창신동 오래된 주택에서 80대 노모와 50대 아들이 숨진 지 한 달 만에 발견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1일 ‘채널A’ 단독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 노모를 발견한 건 수도사업소 직원이었다.

수도요금이 많이 나온 걸 이상하게 여겨 집을 방문한 것. 이 집에 청구된 1월, 2월 사용분 수도료는 90만 원. 누수를 의심한 직원은 지난달에도 방문했지만 아무도 만나지 못해 경고문만 남겨두고 돌아왔다고.

경찰은 모자가 지병으로 인해 한 달 전쯤 숨진 걸로 추정했으며 거동이 불편한 노모를 아들이 간호하며 산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이웃 주민은 “할머니가 하반신을 아예 못 써서 10년 넘게 아들이 간호했다고 하더라”고 전해 경찰은 모자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