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강아지 때릴 듯” 이지현 ‘반려견 분양’ 소식에 네티즌들 열받은 이유

이하 이지현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지현이 아들 육아 방식으로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반려견 펫숍 분양 논란이 제기됐다.

이지현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반려견 입양 소식을 알렸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지현 아들은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최장기간 솔루션을 받았음에도 불구, 엄마와 누나에게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반려견 안전에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지현이 반려견을 펫숍에서 분양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더욱 더 분노를 표하고 있다. 최근 유기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펫숍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지면서 그를 향한 시선이 곱지 않은 것이다.

이들은 “아들 육아도 힘들어 보이는데 반려견 분양이 맞나”, “아들이 엄마랑 누나한테도 폭력을 휘두르는데 강아지한테도 안 그러란 보장이 있는 거냐”, “왜 하필이면 펫숍에서 분양을 했냐”, “댓글창을 닫는 게 능사는 아니다”, “아기 강아지가 폭력에 노출됐다” 등 부정적인 댓글이 쏟아졌다.

 

현재 이지현은 SNS 댓글창을 폐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