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임신이 로맨스?”.. 미성년자 ‘임신’ 미화 논란 터진 드라마.. ‘이 장면’ 때문이다

우리들의블루스 (이하)

톱스타들이 총출동한 드라마에 따가운 눈총이 쏠리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임신을 한 고등학생 방영주(노윤서 분)와 정현(배현성 분)의 에피소드가 담겼다.

일부 시청자들은 해당 드라마가 10대의 임신과 출산을 미화한다며 불편해하고 있다.

 

방영주는 제주도를 떠나 서울로 대학 진학을 꿈꾸는 전교 1등 모범생이다. 그런 그는 남자친구 정현의 아이를 가지자 임신 중단을 결정하게 된다.

 

몰래 산부인과에 간 방영주는 초음파 검사를 받는데 의사는 “이거 봐. 학생들이 이렇다니까. 22주. 6개월이네”라며 비아냥거려 상처를 준다.

또 다른 병원에서 의사는 방영주에게 “장기들이 잘 만들어졌네요. 심장 소리 한 번 들어 볼래요?”라고 권했다. 심장 소리를 들은 미성년 산모는 “선생님 하지 마세요. 무서워요. 나 무서워. 제발 안 듣고 싶어”라며 오열하기 시작했다.

그리곤 아이 아빠를 만나더니 “나 진짜 너만 믿고 직진한다”라면서 갑자기 출산을 결심했다. 두 사람이 서로 바라볼 때 비가 내리자, 방영주는 자신의 배를 살포시 감싸며 기쁜 표정을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걸로 무슨 메시지를 담은 거냐”, “당연히 지워야지”, “현실은 저렇게 아름답지 않다” 등 부정적인 의견이 잇다랐다.

 

‘우리들의 블루스’는 유명 드라마 작가 노희경의 신작이다. 배우 이병헌, 차승원, 이정은, 신민아, 한지민, 김우빈 등이 출연 중이다.

[저작권자 ⓒ투데이사건사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