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관계’ 후 걱정 가득한 여자친구에게 남친이 한 말 “그럼 한 번 더 하자”

사진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쎈마이웨이

첫 관계 후 불안함과 걱정이 가득한 여자친구에게 ‘한 번 더 하자’는 말을 한 남친의 사연이 공개되어 많은 사람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지난 9일 치타와 제아가 MC를 맡아 진행하는 ‘쎈 마이웨이’에서는 연애를 시작한디 갓 50일이 된 대학생 A씨가 제보한 사연이 공개돼었다.

A씨와 남자친구는 함께 여행을 가게 되었고, 이미 여러 번 관계를 거절했던 A씨는 ‘더 이상 거절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관계를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사진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쎈마이웨이

A씨는 관계를 가진 후 불안한 마음에 “생리 안하면 어떡하지?”라 물었고, 남자친구는 “생리 중순 쯤 하지 않냐”고 되물었다.

A씨는 남자친구가 ‘그런 것 까지 기억해 주는구나’라 생각하며 감동받았지만 그것도 잠시, “그럼 한 번 더 하러 가야지!”라고 덧붙인 말에 큰 충격을 받았다.

사진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쎈마이웨이

A씨의 모습에 남자친구는 곧바로 무릎을 꿇고 사과했지만 A씨는 계속 그 때의 말이 생각나 괴롭다며 어떻게 하면 좋을지 질문했다.

이에 치타는 “여자친구의 고민엔 관심이 없고, 자신의 욕구에 더 관심이 많은거다”며 대신 분노해 주었다.

사진 Youtube ‘방언니 –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 쎈마이웨이

또한 치타와 제아는 “섹스는 내가 하고 싶을 때 하는거다.”, “제보자가 아직 힘들어하고 있다면 빨리 남자친구에게 고민을 얘기하는것이 좋다”며 따듯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