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에 비만도 군대 가야 할 판인데 ‘문신’ 했다고 공익 판정이라구요?”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군 인력 부족으로 인해 국방부에서 현역 비율을 증가시키려 신체검사 기준을 조정하려 하고 있다.

기존 고혈압과 비만을 가진 남성은 공익 판정으로 현역 입대를 면했지만 앞으로는 현역 판정을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하지만 ‘문신’을 한 사람은 이번 신체검사 기준 조정에서 언급되지 않아, 기존과 동일하게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기준에 대해 누리꾼들은 “몸 아픈사람도 군대 갈 판인데 건강한 몸에 문신 했다고 군대 공익이 말이냐”며 크게 비판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