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청소년들 무덤 파헤쳐 할머니 시신 꺼낸 뒤 강간..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 8일 필리핀 매체 PLN 보도에 따르면 10대 청소년 두명이 디고스시 시립 묘지에서 무덤을 파헤친 뒤 할머니 시신을 꺼내 강간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있다.

범행 피해자는 지난달 28일 시립묘지에 묻힌 84세 여성으로 알려졌다. 청소년들은 매장 직후인 29일 새벽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사실은 29일 아침 묘지를 방문한 유가족들의 발견으로 알려졌다. 무덤은 파헤쳐져 있었고 관뚜껑이 열려있어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유가족들은 “고인이 알몸 상태로 양쪽 다리가 엇갈린 채 관 밖으로 삐져나와 있었다. 성범죄를 확신하고 신고했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경찰은 지난 3일 10대 청소년 2명을 체포했고 “귀중품을 노린 도굴범죄일 가능성을 염두에 둔 채 수사중”이라 밝혔다.

한편 용의자 소년 2명은 자신들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유가족들은 소년들의 부모를 상대로 법적 대응 준비 중에 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