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몸통 시신’ 장대호 뻔뻔한 태도.. 유족에 윙크 “전혀 안 미안해”

MBC 뉴스데스크

지난 8일 MBC 뉴스데스크는 한강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 장대호의 첫 공판에 대해 보도했다.

장대호는 지난8월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손님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던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열린 첫 공판서 장대호는 유족 측을 향해 윙크를 하고 미소까지 보였다.

이날 판사는 “피해자와 유족에게 왜 미안하다고 안하냐”라고 물었고 이에 장대호는 “전혀 미안하지 않다”라고 답했다.

MBC 뉴스데스크

이어 장대호는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살해한 것이 아니다. 유족에 용서를 구하거나 합의할 생각도 없다. 사형을 당해도 괜찮다”라 말하며 여전히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재판부에 검찰은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계획적이였다. 범행 후 반성도 없다”라며 장대호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 요청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