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8호선 5일 동안 파업 준비 ’16일부터’ 파업한다.

sharehows

최근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11일(오늘)부터 닷새간 준법투쟁에 돌입했으나 별다른 운행 차질은 빚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출근 시간대인 오전 7∼9시에도 1∼8호선 열차들은 정상 운행됐다. 이날 오전 한 때 3호선 열차의 출입문이 고장났지만 서울교통공사가 아닌 코레일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공사 관계자는 “우리가 관할하는 열차는 평상시와 다름없이 운행되고 있다”며 “출입문 조작 시간이 5∼10초 정도 늘어날 수는 있지만 배차 간격대로 운행 중”이라고 전했다.

한국경제

노조의 준법투쟁은 안전운행을 위해 출입문을 여닫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하고, 배차 간격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운행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술직은 정기검사 외 특별·일제 점검을 중단하고, 출장 정비를 중지한다.

이 경우에는 배차 간격이 늘면서 열차가 지연될 수 있지만 이번에는 참가자들이 정시운행을 준수하면서 별다른 지연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한다.

관련 노조 관계자도 “준법투쟁 자체가 정시운행과 각종 안전규정을 지키는 것인 만큼 아직 별다른 운행 차질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해진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임금피크제 폐기 , 안전인력 확충 , 4조2교대제 확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15일 자정까지 안전운행 확보 투쟁(준법투쟁)을 하고, 16∼18일에는 1차 총파업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