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결국 ‘사퇴’, 장관 임명 ‘한 달’만에…

사진 ‘조국’

조국 교수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지 한 달여 만에 사퇴의 뜻을 밝혔다.

오늘(14일) 조국은 직접 쓴 입장문에서 “국민들께 너무나 죄송스럽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사진 ‘조국’

더불어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법무부 장관 자리를 내려놓는다는 뜻을 밝혔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