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망 소식에도 ‘악성 댓글’ 계속 달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 14일 설리는 자신이 거주하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어린 나이 25살에 생을 마감한 에프엑스 출신 설리는 평소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고통을 호소하며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알려진 가운데 사망 소식에도 악플러들의 막말이 쏟아지고 있다.

설리는 도가 지나친 악플과 싸워왔으며 법적 대응을 한 적도 많았고, 그럼에도 계속 악플이 달렸으며 사망한 이후에도 악플러들은 수준 떨어지는 행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누리꾼들은 분노하며 “악플 금지 법안 만들어야 하는 거 아니냐”,”수준 진짜 미쳤다”,”인생 왜저렇게 사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