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신분’인 ‘BJ철구’ 유튜브 광고 수익을 ‘불법적’으로 챙기고 있었다

youtube ‘생각모듬찌개’

최근 한 유튜버가 BJ 철구의 불법 행위에 대해 문제를 삼았다. 그가 지적한 불법 행위란 유튜브를 통한 철구의 겸직, 영리적인 활동이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생각모듬찌개’에는 ‘불법으로 뒷돈 챙긴 철구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한 편 올라왔다.

게재된 영상을 올린 이 유튜버는 “현재 입대한 유튜버가 8,300명가량 되는데 이들은 의무적으로 유튜브 수익 금지 신청을 하고 입대해야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고 한다.

법적으로 군인의 영리적인 활동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유튜브 광고 수익 또한 겸직이자 영리적인 활동에 해당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그는 “하지만 많은 유튜버들이 군 복무 중에도 광고로 인한 금전적 이익을 얻고 있는데 철구 또한 그중 1명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해당 유튜버는 철구에게 문제에 대해 소명을 부탁하는 이메일을 철구측에 보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철구 측이 이메일을 읽고도 5주째 답장을 보내고 있지 않아 영상을 찍게 됐다”고 이유를 말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