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카드’로 편의점 도시락 하나 사서 나눠먹는 남매에게 편의점 알바생이 준 선물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두 달 동안 편의점 야간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한 푼도 남기지 못했다’는 글이 게시되었다.

사회 초년생인 A씨는 직장을 다니며 야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하루 종일 일을 했다.

그의 눈에 띈 것은 매일 같은 시간 어린 남동생과 함께 편의점에 들러 결식아동을 위한 ‘급식카드’로 도시락을 딱 한개만 구매해 남동생과 나눠먹는 여자아이였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A씨는 이 아이들의 사정을 눈치채고 아이들이 오기 전 미리 음식을 사 두었다가 사은품이라며 건네주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여자아이도 눈치를 챈건지 받을 때 마다 미안한 눈빛을 보냈다.

두달동안 일한 A씨가 일을 그만두며 더 이상 아이들에게 해 줄 수 있는것이 없자, 자신이 편의점 알바를 하며 받은 알바비 30만원을 이 아이들에게 모두 주었다고 한다.

아이들은 괜찮다고 했지만 A씨는 “주운 돈이라 생각하고 밥 잘 챙겨 먹으라”며 손에 쥐어주었다.

해당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엄청나게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일듯”, “복받으실거에요”, “알바비를 다 주다니 대단하다”등 A씨를 칭찬하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