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날씨에 가면 ‘감성’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야경 명소 ‘낙산 공원’

인터넷 커뮤니티

살짝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요즘, 연인 혹은 썸남·썸녀와 로맨틱함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공원을 아는가.

어딘가 하니 이미 커플들 사이에서는 ‘야경 명소’로 입소문 난 야경 명소 ‘낙산 공원’이다.

최근 각종 SNS에는 연인과 겨울감성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산책하기 좋은 ‘낙산 공원’ 사진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해진다.

이 낙산공원은 지난 2002년 자연 탐방을 통해 역사와 문화 교육의 장을 제공할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옛 성곽이 그대로 보존돼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느낌을 잘 담고 있어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한다.

instagram bioinfra_clinic

특히 이곳은 해가 지고 나면 낙산 공원을 두르고 있는 성곽에 은은한 불빛이 비쳐 뛰어난 절경을 볼 수 있다.

한적한 공원을 걸으며 성곽 아래로 내려다보이는 서울 도심의 야경은 힐링을 원하는 이들에게는 단연 최적의 장소다.

도심의 야경과 과거의 성곽과 대비돼 절경을 이루는 야경 명소 낙산 공원.

도심 속 옛 정취를 느끼며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다 보면 깊은 밤 달빛의 따뜻한 분위기까지 느낄 수 있다고 하니 빨리 가보도록 하자.

이번 주말, 고즈넉한 달밤의 감성적인 분위기를 느껴보고 싶다면 낙산공원에 방문해보는 것이 어떨까.

연인과의 사랑이 더욱 깊어지고 좋은 추억을 하나 더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