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랑 ‘강남’ 결혼하고 약속했던 ‘3000평’ 땅 받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본격연예 한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지난 12일 결혼한 강남-이상화 커플의 결혼식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강남은 결혼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서 “상화랑 열심히 살겠다. 살짝 떨리고 있다”고 소감을 밝히는 가 하면, 만세 삼창을 외친 뒤 웨딩드레스를 입은 이상화를 보고 “요정이다. 하얀 요정”이라며 감탄했다고 한다.

강남-이상화의 결혼식 주례는 평소 강남의 스승으로 절친한 태진아가 맡았다. 특히 태진아는 “땅을 주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냐”는 질문에 “농담 삼아 한 건데 진짜 결혼했다. 줘야하지 않겠냐”고 웃으며 답해 화제를 모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태진아

앞서 지난 5월 강남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소속사 사장인 태진아가) 10이면 10을 다 저한테 주시고 가져가시는 게 없다. 아빠처럼 해주신다”면서 “나중에 많이 벌면 주고 싶은 만큼 주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나 강남은 “(태진아) 선생님이 ‘결혼하면 3000평 짜리 땅을 주겠다’고 하셨다”고 전해 많은 이들의 놀라움을 샀고, 결국에는 이 말이 지켜져 태진아가 약속을 이행하겠냐는 질문을 받았던 것이다..

한편 강남-이상화는 SBS ‘정글의 법칙’을 통해 만나 결혼에 골인하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본격연예 한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