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이 귀가 중인 여성 따라가 ‘성폭행’ 시도…범행 부인 “취해서 기억 안 나”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18일 서울광진경찰서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모 기동단 소속 30대 A경사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오전 12시 경 A경사는 광진구에서 귀가 중인 20대 여성을 따라가 오피스텔 건물 안까지 침입해 집 안으로 끌고 들어가려 했다.

여성이 소리 지르며 저항하자 A경사는 택시를 타고 달아났으며, 해당 장면은 오피스텔 내부 CCTV에 담겼다.

여성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의 추적 끝에 A경사는 지난 3일 붙잡혔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A경사는 검거 전까지 아무렇지 않게 평소처럼 출근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지는 직위 해제된 상태다.

한편 조사 과정에서 A경사는 범행을 모두 부인하며 “여성을 성폭행하려는 의사는 전혀 없었다. 당시 심히 취해 기억 안 난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