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정권’ 꼬집는 듯 하더니…’위안부’ 조롱성 광고 내보낸 유니클로

유니클로 광고

가성비 좋기로 유명한 일본의 글로벌 브랜드 ‘유니클로’가 한국의 불매 운동을 의식한 듯 ‘아베 정권’을 꼬집는 듯 하더니 다시금 ‘위안부’ 조롱성 광고를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부터 방영된 유니클로의 15초 분량 ‘후리스’ 광고에서는 98세의 할머니와 13세의 소녀가 등장한다.

원본 영상에서 이들이 나누는 대화를 들어보면 “스타일이 엄청 좋은데요! 제 나이때는 어떻게 입으셨어요?” 라고 묻는 소녀에 “맙소사, 네 나이때 일을 어떻게 기억하니?”라는 대사로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한국에 송출되는 CF에서 할머니의 대사가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 라고 자막이 달리며 논란이 시작되었다.

80년 전은 1939년은 한국 여성들이 일본의 위안부로 끌려가 온갖 고초를 다 겪었던 시기로, 유니클로에서 일부로 그 시기를 연상시키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해당 광고를 본 누리꾼들은 해당 광고의 캡쳐본을 게시하며 “80년 전이면 노린 거 아니냐”, “아니라고 해명해도 절대 유니클로 안입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