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월요병 한 번에 날려줄 ‘든든~하고 뜨끈~한 국밥’ 먹는 날”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ATN news

세상 제일 가벼운 발걸음으로 학교 혹은 회사 밖을 빠져나오면 아직 이른 저녁 시간임에도 깜깜해진 하늘과 쌀쌀한 바람에 나도 모르게 옷깃을 여미게 된다.

이때 잔뜩 몸을 웅크린 채 걷다 보면 춥고 배고픈 생각과 동시에 떠오르는 음식이 있다. 바로 뜨끈한 국밥이다.

특히 쫄깃한 머리 고기와 파를 송송 썰어 넣은 소머리 국밥은 그 어떤 진수성찬도 생각나지 않는다.

뚝배기에 한가득 담겨있는 팔팔 끓는 국물에 밥 한 공기를 퐁당 말아먹는 순간 추위는 잊어버린 채 천국을 맞보게 된다.

인터넷 커뮤니티

국밥을 더 맛있게 즐기고 싶다면 잘 말아놓은 밥 한 숟가락을 퍼 고기를 올리고 그 위에 깍두기까지 얹어보자. 천국에 온 듯 세상 행복할 것이다.

더불어 그간의 피로를 말끔하게 씻어줄 소주 한 잔까지 곁들인다면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한 끼 식사를 먹은 셈이다.

만약 좀 더 얼큰하게 먹고 싶으면 고춧가루를, 고소하게 먹고 싶으면 들깻가루를 취향 따라 뿌려 먹어도 좋겠다.

오늘은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소머리 국밥으로 든든하게 저녁을 즐겨보는 건 어떨까 한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