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유기견 3,800여 마리 사체 ‘동물 사료’로 만들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유기견 사체가 동물사료로 제조됐다는 소식이 알려져 국내가 발칵 뒤집혔다.

지난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주도 직영동물보호센터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한 유기견 3829마리 사체를 동물사료 원료로 썼다고 전했다.

제주도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 직영동물보호센터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자연사한 1,434마리, 안락사한 2,395마리의 유기견 사체를 ‘랜더링’ 처리했다고 한다.

여기서 ‘랜더링’은 고온, 고압에서 동물 사체를 태워 가루로 만드는 작업을 말한다.

이렇게 유기견 사체로 랜더링 된 분말은 사료제조업체로 보내졌으며 해당 업체들은 이 분말을 사료 원료로 섞어 썼다고 전해진다.

이 말인즉슨, 유기견 사체가 동물 사료의 원료로 쓰인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현행법에서 가축 사체를 사료로 만드는 것은 불법으로, 적발되면 3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는게 법이다.

단, 해당 사건이 발생한 랜더링 업체가 ‘폐기물 업체’로 등록돼 있을 경우 불법은 아니라고 한다. 그러나 ‘사료제조업체’로 동시 등록되어 있을 경우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 된다.

이와 관련해 윤준호 의원실 측은 농림축산식품부에 해당 업체들을 조회했다고 전했다.

그 결과 두 업체 모두 ‘단미사료 제조업체’로 등록돼 있는 것을 확인,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이 됐다고 한다.

이에 윤준호 의원은 이날 열린 국정감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제주도청이 해당 사안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적절한 처분을 내리도록 신속한 조치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직영동물보호센터 관계자들도 법 위반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는지 엄중히 문책해 밝혀내야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