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화장실 “몰래 봐야 하는 곳”…누리꾼 지적에 깔끔한 피드백 “사과문 보니까 아나운서 맞다”

트위터

장성규는 최근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 출연해 선 넘는 농담으로 누리꾼의 지적을 받았다.

방마다 영어로 붙어있는 안내판에 ‘배드’룸을 마주한 장성규는 “여기 나쁜 짓 하는 곳이네요”라고 얘기했고 그 뒤 화장실 앞에 선 장성규는 “몰래 봐야 하는 곳”라며 농담을 던졌다.

해당 장면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몰카’를 연상시킨다며 장성규를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를 통해 “장성규씨 도셨어요? 몰카 좋아하시나봐요? 특히 화장실 몰카를”라며 해당 장면을 캡쳐한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렸다.

이에 팬들이 DM으로 해명을 부탁하자 장성규는 장문의 사과문으로 답했다.

구해줘! 홈즈

그는 “저는 몰카를 그 누구보다 혐오스럽게 생각하며 여성 인권을 존중한다. 앞뒤 맥락없이 편집된 장면을 다시 보니 저조차 오해의 소지가 충분하다는 점 알겠다, 앞으로 이런 실수 없도록 매사에 신중할 것이며 언행에 주의 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