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아이유가 설리 빈소에 일찍부터 달려와 끝까지 자리 지켰다” (+영상)

↑네이버tv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지난 21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에서는 홍석천이 설리와 아이유의 우정에 대해 얘기했다.

홍석천은 “방송 촬영 중에 설리 사망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더 이상 촬영을 할 수가 없더라”라며 심경을 털어놓았다.

홍석천은 이어 “설리 빈소에 아이유가 일찍부터 달려와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사람들과 설리에 대해 얘기도 나눴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그러며 “좋은 친구를 두고 떠난 설리가 조금은 원망스럽기도 했다. 힘들면 힘들다고 좀 더 티를 냈으면 어땠을까 남아있는 사람들이 힘들겠구나 싶었다”며 안타까운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각종사건사고]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