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만 가져와 커피 한 잔 값도 안내고 ‘음료 시킨 척’ 카페 자리 차지하는 ‘카공족’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학교 주변 상권에 위치한 카페라면 어디든 시험기간마다 과제와 시험공부를 하는 학생들로 가득차게 된다.

이들은 커피 한잔만 시켜놓고 하루종일 자리에 앉아 공부 또는 과제를 해 가게 운영에 지장을 준다는 논란이 여러 차례 있었다.

하지만 이런 ‘커피 한 잔’ 카공족보다 더 심한 사건이 발생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바로 자신의 개인 텀블러를 챙겨 와 테이블 위에 두곤, 커피 한 잔 마저 시키지 않은 채 음료를 시킨 것 마냥 자리를 차지하는 ‘카공족’이 등장한 것이다.

환경 보호를 위해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면 할인이나 사이즈 업 혜택을 주는 등의 텀블러 사용 장려 이벤트로 기존에도 텀블러를 사용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텀블러 사용 시 내부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매장에서 구매한 음료인지 구분이 되지 않기 때문에 악용될 소지가 크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집에서 텀블러에 인스턴트 커피 타고 스타**가서 자리 앉으면 아무도 모른다”라는 간증 글을 올리기도 했다.

고객이 많은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을 노린 수법에 사실상 카페에서의 제제도 어렵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강수지 기자

ks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