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음식도 모자라 이제는 ‘콜라’까지 따서 마시는 ‘배달대행’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배달대행 기사들이 손님한테 줘야 할 배달 음식을 빼먹는다는 말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다. 이에 몇몇 업체들은 배달 안심 스티커를 부착한다고 나섰다.

하지만 이 배달 스티커도 문제이다. 배달대행 기사가 배달음식을 빼먹는 걸 방지하려고 붙이는 건데 오히려 소비자들에게 그 가격을 떠넘기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이에 대해서도 많은 누리꾼들은 단단히 열이 받았다. 한 네티즌은 “음식을 빼먹는 건 배달기사인데 왜 우리가 그걸 방지하려고 안심 스티커 값을 내야 되냐”라고 말하며 울분을 토했다.

이와 관련해 요즘 배달대행 서비스에 대해서 말이 많이 나오고 있다.

이 논란이 식기 전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치킨을 시켰는데 콜라 뚜껑이 열린 흔적이 있다’라는 글이 게재가 되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 글에는 배달을 시켰는데 콜라 뚜껑이 따져있다며 어이없고 불쾌한 감정을 표출했다. 이에 배달시킨 가게로 리뷰를 남겼다고 한다.

해당 가게 사장님은 바로 답글을 달며 ” 연락 주시면 대행 확인 후 환불 처리 도와드리겠습니다.”라면서 죄송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현재 쓰고 있는 배달대행업체 직원의 소행으로 의심된다. 불편하시겠지만 가게로 연락 주셔서 받으신 주소나 하다못해 드신 음식과 시간이라도 알려주시면 어느 기사인지 잡아내어 다시는 이런 피해가 발생치 않도록 하겠다”라며 사과했다.

이처럼 요즘 배달업체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쌓이고 있다. 앞으로 어떻게 변화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