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 추워진 날씨 ’10’도 가까이 온도 확 떨어져 ‘초겨울’ 찾아온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최근 평년보다 높은 기온으로 인해서 사랑하는 연인과 야외데이트하기 딱 좋은 날씨가 이어졌었다.

하지만 이 좋은 날도 예전 얘기다. 오는 주말에는 갑작스런 추위가 다시 몰아칠 예정이기 때문이다.

25일 기상청은 밤사이 북서쪽에서 상층 온도가 영하 20도에 달하는 찬 공기가 밀려오며 기온이 크게 낮아지겠다고 전했다.

특히나 내일(26일)은 전국적으로 기온이 ’10도’ 가까이 확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한동안 날이 따뜻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느끼는 추위는 더 심할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나 주말인 내일(26일) 서울 아침 기온은 6도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아 외투를 잊지 말고 챙겨야 하겠다.

또 대관령과 철원 등의 아침의 기온은 3도로 떨어지고, 파주와 봉화도 4도에 머물면서 서리까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한낮 기온도 오늘보다 6∼7도가량 낮은 15도 안팎에 머물것으로 보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인터넷 커뮤니티

일찍이 주말 야외데이트를 계획한 이들이라면 큰 일교차에 대비해야 할 것이다.

한편 아름다운 가을 단풍은 더욱더 깊어져만 가고 있다. 강원도 모든 산이 단풍 절정기에 들었고, 전국 곳곳 산지가 빨갛게 물들어가고 있다.

다음 주부터는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의 산이 단풍 절정기로 접어들 것으로 보여 단풍놀이를 계획하는 것도 좋것으로 보여진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