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요즘 국밥 먹나 “시원~하고 칼칼~한 ‘조개 칼국수’ 먹지”

instagram bjh_benzene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불어와 요즘은 뜨끈한 국물이 절실하게 생각난다.

그중에서도 ‘조개탕’은 개운하고 맑은 국물로 몸속까지 따뜻하게 만들어줘 많은 이들이 즐겨 먹고 있다.

그런데 이런 조개탕이 쫄깃한 칼국수와 만나 역대급 맛을 내고 있어 많은 대중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대전 동구에 위치한 ‘오씨칼국수’의 메뉴 ‘물총’으로, 국물조차 안보일 정도로 조개가 가득 들어간 게 ‘오씨칼국수’의 특징이다.

이 메뉴는 싱싱한 조개가 깔끔한 맛을 내고, 송송 썰린 청양고추가 얼큰함을 선사해 한 입 맛보면 절로 ‘시원하다’는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한다.

instagram leejina0626

또한 이 쫄깃한 조개의 식감과 아삭한 야채의 조합은 쓰디쓴 소주도 술술 들어가게 만드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이제 국물맛을 어느 정도 봤다면 반드시 여기에 끝판왕인 칼국수를 반드시 넣어줘야 한다.

국물이 적당히 밴 칼국수를 김치와 함께 호로록 먹으면 칼칼한 매력에 도무지 빠져나올 수가 없다고 한다.

줄 서서 먹을 정도로 인기가 하늘을 치솟는 조개 칼국수는 1만 2천원으로 2~3인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양이다.

평일에 꽉 막혔던 답답한 속을 시원하고 칼칼한 국물로 풀어보면 어떨까.

instagrma ____ddoddo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