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아픔 이후 ‘복면가왕’출연해 반전 노래 실력 선보인 ‘대왕 가지’ 최자

MBC 복면가왕

최근 베일에 가려진 ‘복면가왕’ 가지의 정체는 다이나믹 듀오 최자였다고 밝혀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초록마녀와 대결을 펼친 가지의 정체가 밝혀지는 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초록마녀는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선곡해 여린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듣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가지는 밴드 혁오의 노래 ‘공드리’를 선곡해 짙고 부드러운 중저음 보이스로 깔끔한 무대로 마무리했다.

MBC 복면가왕

이후 대결의 승자는 초록마녀에게 돌아갔고, 가지는 쓰고 있던 가면을 벗고 베일에 싸여진 정체를 공개했다.

가지의 정체는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였다. 이 사실이 밝혀지자 패널과 관객들은 놀람과 동시에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고 한다.

최자는 “3라운드까지 올라온 것도 대만족”이라며 “무대 위에서 이렇게 떨어본 게 진짜 오랜만이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MBC 복면가왕

이어 최자는 노래를 잘 하는데 왜 다이나믹 듀오에서 개코만 노래하는지 묻는 질문에 “지난번 개코가 ‘복면가왕’ 출연 당시 상대가 정인씨여서 1라운드에서 탈락했지만 개코의 음색이나 보컬은 독보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김영준 기자

kimm263@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sgsg